책이야기

급진의 20대

작성자
youth
작성일
2022-05-27 00:23
조회
153
l9791192085098.jpg

1 이전 세대처럼 20대는 자신에게 유리하면 공정, 불리하면 불공정한 것이다.

90년대생이 말하는 공정이란

논리 아닌 감각으로서의 공정이다.

2 혐오는 자신의 방어기제이다.

자신을 위협하는 것 때문에 불안과 우울로 이어진다.

이를 해소하기 위해 경멸의 대상이나 혐오의 대상을 찾게 된다.

혐오는 늘 '우리'와 '그들'을 분리한다. '그들'은 수시로 바뀐다.

3 포퓰리스트는 단 하나의 가치를 정해두고 그에 맞으면 우리편과 그렇지않으면 적으로 나눈다.

우리가 아니면 적이 된다. 혐오의 과정과 비슷하다.

4 살림살이는 나아졌는데 내몫은 어디에.....

낡은 것은 가고 새것은 오지 않은 깜깜한 시기이다.

오늘날 한국의 '20대 현상'은 부상하는 포퓰리즘의 한 양상이다.

5 국가는 국민을 지키지 못하고.

이명박 정부의 용산 참사(2009)

국가가 평범한 국민을 지켜주지 못하고, 언제든 비-국민으로 내몰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

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(2014)

사회에서 발생하는 위험과 안전대책이 개인의 책임이 되는 등 공공성의 퇴보가 가져온 위험 사례

6 20대의 혐오

20대는

소셜미디어로 정치를 알고

아무도 지지하지 않고

실격당한 자들에게는 응분의 대가는 당연한 것이고

잘 모르지만, 혐오는 정당하다고 여긴다

7 오른쪽으로 기울어진 한국의 오버톤 윈도우

오버톤 윈도우란

미국의 정치전략가 조셉 오버톤이 고안한 것으로

보통 사람들의 통념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, 그래서 무리없이 수용할 수 있는 이념의 범위를 말한다.

한국의 오버톤 윈도우는 사실상 처음부터 오른쪽에 걸쳐있다. 청년세대는 특히 신자유주의 환경에서 성장해서 정치적 상상력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.

8

디지털큐레이션이란

그때그때 화제가 되는 이슈에서 흥미 위주로 선별하고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또는 이해했다는 인상을 남겨주는 콘텐츠의 모음을 말한다.

청년들은 디지털큐레이션으로 시사와 정치를 접하고 있다.

사이버 렉카, 인스타 렉카 등이 전하는.

9

공정한 차별주의자

'우리'와 '그들'의 분리가 도처에서 나타난다.

10

오늘날 한국의 20대 청년들이 민주당(당시 집권당)에 쏟아내는 불만과 분노는 사실 한국사회에 대한 것이다.

11

20대를 결집하는 텅 빈 기표는

"공정하지 않다"이지만

공정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.

에필로그

​정치적 상상력이 협소한 20대들은 무엇을 요구해야할 지, 어떠한 변화를 지향해야 하는지 갈피를 못 잡고 있다. 새로운 무언가를 바라고 있다는 건 확실하다.

20220427_001152-scaled.jpg